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현대제철 주가 오를 힘 갖춰, 철강 가격 인상으로 수익 좋아져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8-08-31 08:36: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제철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철강 가격 인상으로 하반기 영업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 우유철 현대제철 대표이사 부회장.

박현욱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31일 현대제철 목표주가를 8만4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현대제철 주가는 30일 5만35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박 연구원은 “2016년부터 글로벌 철강 경기가 회복됐지만 현대제철 주가 상승률은 업계에서 상대적으로 낮았다”며 “영업이익 감소가 원인이었던 만큼 하반기 영업이익이 늘어나면 현대제철 주가도 오를 것”이라고 바라봤다.

현대제철은 후판 등 판재와 봉형강 가격 인상으로 3분기 영업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7월 조선사에 납품하는 후판 가격을 톤당 5만 원 인상해 후판부문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철근 유통가격이 5월 말 59만 원에서 8월 말 68만 원으로 높아짐에 따라 철근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가격을 뺀 금액)가 확대되면서 봉형강부문 실적도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에는 특수강사업부 수익성이 개선돼 특수강 적자폭도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제철은 3분기 별도기준으로 매출 4조7715억 원, 영업이익 3527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7년 3분기보다 매출은 11.4%, 영업이익은 15%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고려아연 삼성디스플레이 등 11곳, 하청노동자 산재사망률 높아
·  기아차 새 쏘렌토 가격 최대 10% 올려, 박한우 '수익성 높이기' 본격화
·  동국제강 목표주가 낮아져, "브라질 제철소 대규모 손실 지속"
·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5% 줄어, 반도체 불황의 영향
·  [오늘Who] 김현종, 내우외환 짊어지고 미국 통상 전쟁터로 가다
·  [Who Is ?] 우유철 전 현대로템 부회장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  강성부 '한진칼 이사 자격' 주주제안, 조현아 조원태 다 노린 비수인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