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박용만, 국회 찾아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놓고 재계 의견 전달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7-12-07 13:33: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이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여야 의원들을 만나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조정하고 근로시간 단축 속도를 조절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회장은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실에서 홍영표 위원장과 여야 간사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을 만났다.

그는 “답답한 마음에 국회를 찾아왔다”며 “국회가 이대로 흘러가면 의원들이 기업의 절박한 사정을 외면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올해만 다섯 번째나 국회를 방문했다.

환노위는 현행 68시간인 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줄이는 근로시간 단축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11월28일 간사 합의안으로 2021년까지 3단계에 걸쳐 근로시간을 줄이는 방안을 내놓았으나 일부 위원들의 반대로 의결이 이뤄지지 않았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의 경우 최저임금 제도개선TF에서 상여금을 최저임금에 포함하는 세가지 안을 내놓았지만 아직 정책 추진방향은 불투명하다.

박 회장은 “최저임금은 산입범위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근로시간 단축은 규모와 형편에 맞게 탄력적으로 조정해야 한다”며 “상의는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았고 이런 경제계의 호소가 치우친 의견은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 인상액 적용이 한 달밖에 남지 않았고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한 대법원 판결도 얼마 남지 않았음을 들었다.

박 회장은 “당장 다음달부터 혼란스런 상황을 피하기 어렵다”며 환노위에서 입법에 물꼬를 터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홍 위원장은 “최저임금이나 근로시간 문제 등 경제계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이견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석유화학 최대주주 박철완은 계산 다 끝내고 경영권 싸움 걸었나
·  [오늘Who] NH농협은행 마이데이터 첫 발, 권준학 디지털역량 기회
·  미래에셋대우, 상장주관 크래프톤 적정 기업가치 산정에 부담 가득
·  LG화학 모빌리티 첨단소재에 힘실어, 신학철 LG에너지솔루션 뒷받침
·  GS건설 모듈러건축사업 국내도 본격화하나, 허윤홍 성장성 확인
·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조건부허가 받아도 효능 입증 다시 출발선
·  발전공기업 사장 누가 되나, 한국전력과 관료출신에 내부출신 각축전
·  금융지주 이익공유제 참여할 처지, 배당 못 늘려 주가도 부진해 부담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주총의 경영권 표대결 대비해 배당확대 만지작
·  우리금융 완전민영화 또 미뤄지나, 배당 제한에 주가 전망 흐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