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수출입은행 중미 5개국에 차관공여, 방문규 "코로나19 대응 지원"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5-27 15:59: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5월27일 단테 모씨 중미경제통합은행 총재와 비대면 방식으로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 대외경제협력기금을 활용해 중앙아메리카 국가들의 보건의료 인프라 확충을 돕는다.

수출입은행은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 5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5천만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제공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과 단테 모씨 중미경제통합은행 총재는 이날 각각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과 미국 워싱턴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에 체결한 차관계약은 수출입은행이 중미경제통합은행에 차관을 제공하면 중미경제통합은행이 차관으로 중미 5개국의 보건인프라 구축과 의료기자재 확보 등을 지원하는 구조다.

수출입은행은 과테말라 병원 11곳의 설비 개선과 신설 병원 의료기자재 공급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중미경제통합은행과 협의하고 있다.

방문규 행장은 “이번 사업은 국제개발금융기구에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을 직접 지원하는 최초 사례다”며 “중미 5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신속하게 지원해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대외경제협력기금 지원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병원건립과 의료기자재 공급 등 보건의료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보건분야 대외경제협력기금 지원규모를 2020년 4억 달러 수준에서 2021년 6억 달러로 늘리고 2025년에는 10억 달러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게임빌 컴투스 오너 송병준, 위지윅스튜디오 이사회 참여하기로 [단독]
·  KCC 벽산,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로 단열재 수혜기업으로 꼽혀
·  BNK투자증권 순이익 급증, 김병영 그룹 지원에 새 수익원 발굴 힘줘
·  카카오페이 기업공개 일정 또 밀리나, 주관사 삼성증권도 부담 안아
·  홈플러스 온라인 경쟁력 키워야 산다, 이제훈 IT전문인력 확보에 투자
·  퍼시스 베트남공장을 계열사 수출 생산기지로, 배상돈 침체기 견뎌낸다
·  KT 인공지능 빅데이터 들고 호텔과 여행 공략, 구현모 야놀자 혈맹 강화
·  엔지켐생명과학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할까, 손기영 투자 밀어붙여
·  GM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볼트EV 리콜용 배터리 공급 재개”
·  제네시스 첫 전용전기차 GV60 나온다, 장재훈 신기술로 무장하고 긴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