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예비심사 통과, 올해 안 입성 예상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8-07 18:36: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권 상장 예비심사를 진행한 결과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

거래소의 결정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안에 증시에 입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규정에 따르면 상장을 추진하는 회사는 예비심사 결과를 통지받은 날로부터 6개월 이내에 상장 신청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BTS)를 비롯해 가수 이현씨,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소속된 음악 제작, 매니지먼트 회사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 지분 43.4%(전환우선주 포함)를 보유하고 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862억 원, 영업이익 987억 원, 순이익 724억 원을 냈다.

영업이익은 3대 연애기획사로 불리는 SM엔터테인먼트(404억 원), JYP엔터테인먼트(435억 원), YG엔터테인먼트(20억 원)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것(약 859억 원)보다 많았다.

대표 상장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 맡았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선정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직방 온라인 중개업 진출에 공인중개사 반발, 제2의 타다 사태 번질 판
·  카카오뱅크 상장 첫날 '따상' 갈까, 증권사 기업가치 평가는 하늘과 땅
·  이재명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강행할까, 대선판 득실은 팽팽
·  SM엔터테인먼트 누가 사나, 카카오 CJENM 하이브 네이버 이유 있다
·  DL이앤씨 하남 의료복합타운 수주 도전, 마창민 복합개발사업 발뻗기
·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상장흥행의 바통 잇나, 흑자기조 안착이 열쇠
·  HMM 파업위기 몰려, 배재훈 노조와 채권단 다 만족할 길 찾아낼까
·  경동나비엔 스마트홈기업 변신 중, 손연호 홈네트워크 경쟁력 힘줘
·  구글도 자체 AP로 독자 생태계 의지, 삼성전자 파운드리에게 기회
·  대한전선 광케이블 해외공략, 나형균 새 주인 호반산업 자금력 든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