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비트코인 1370만 원대 유지, 가상화폐 시세와 테마기업 주가 '상승'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08-06 16:12: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6일 오후 3시55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05종 가운데 63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올랐다. 42종의 시세는 내렸다. <빗썸코리아>
가상화폐 시세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6일 오후 3시55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105종 가운데 63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올랐다. 42종의 시세는 내렸다.

비트코인은 1BTC(비트코인 단위)당 1378만4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3.29% 상승했다.

이더리움은 1ETH(이더리움 단위)당 46만8600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1.10% 올랐고 리플은 1XRP(리플 단위)당 356.8원에 사고팔려 24시간 전보다 1.22% 높아졌다. 

비트코인캐시는 24시간 전보다 1BCH(비트코인캐시 단위)당 0.15% 오른 34만4200원에, 비트코인에스브이는 24시간 전보다 1BSV(비트코인에스브이 단위)당 0.33% 상승한 27만1500원에 거래됐다.

주요 가상화폐의 상승폭을 살펴보면 라이트코인 0.36%, 체인링크 1.87%, 크립토닷컴체인 3.35%, 비체인 1.45%, 제트캐시 10.44%, 대시 5.04%, 넴 5.66%, 알고랜드 4.61%, 비트토렌트 0.17% 등이다. 

반면 에이다는 1ADA(에이다 단위)당 166.0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1.60% 하락했다.

이오스는 24시간 전보다 1EOS(이오스 단위)당 0.33% 내린 3580원에 사고팔렸다.

이 밖에 스텔라루멘(-1.71%), 트론(-0.91%), 이더리움클래식(-0.71%), 베이직어텐션토큰(-0.72%), 카이버네트워크(-1.81%), 제로엑스(-2.92%), 쎄타토큰(-2.80%) 등의 시세도 24시간 전보다 내렸다. 

가상화폐 테마기업 주가는 대체로 올랐다.

6일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주가는 전날보다 1.15% 상승한 2205원으로 장을 끝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두나무 지분 7%를 쥐고 있다. 

우리기술투자 주가는 0.18% 높아진 283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우리기술투자는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지분 8%를 보유하고 있다.

비덴트 주가는 0.86% 오른 7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덴트는 빗썸의 운영사인 빗썸코리아의 지분 10.29%를 소유하고 있다. 

반면 카카오 주가는 전날보다 1.75% 내린 36만4천 원으로 장을 마쳤다. 카카오는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지분을 8.1% 정도 들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이재용 재수감, 삼성전자 전장 시스템반도체 인수 멈추나
·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신약개발도, 이정규 후보물질 발굴 힘실어
·  E1 그린뉴딜 탄다, 구자열 아들 구동휘 신재생에너지사업 진두지휘
·  KB증권 LG에너지솔루션 상장주관 잡나, 김성현 빅3 목표에 성큼
·  [오늘Who] 이동면 BC카드 사장 더 하나, 구현모 KT 사장단 변화 주목
·  삼성물산 부산 온천동 래미안 흥행 유력, 오세철 주택분양 발걸음 가뿐
·  이재용 삼성 준법감시위, 재판부 '집행유예' 눈높이에 무엇이 어긋났나
·  [오늘Who] HMM 작년 흑자전환 확실, 배재훈 산업은행 재신임 유력
·  에코프로비엠 유럽 양극재공장 추진, 이동채 LG에너지솔루션도 손짓
·  KB국민은행 가상자산 수탁업무 앞서, 은행권 디지털자산 경쟁 개막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