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풍력터빈설치선 최대 4척 건조의향서 맺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8-04 10:34: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우조선해양이 풍력터빈설치선(WTIV) 수주를 준비하고 있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3일 “모나코의 일반화물선(벌커) 전문 선사인 스콜피오벌커스(Scorpio Bulkers)가 풍력터빈설치선시장에 진입한다”며 “대우조선해양과 확정물량 1척, 옵션물량 3척의 건조의향서(LOI)를 맺었다”고 보도했다.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의향서를 맺은 풍력터빈설치선의 예상도.

매체는 올해 4분기 안에 정식 건조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의향서를 맺은 풍력터빈설치선은 수심 65m 해상에 설치된 해발 185m 높이의 해상 풍력타워에 터빈을 설치할 수 있는 사양으로 건조된다.

1척 건조가격이 2억6500만~2억9천만 달러(3160억~3460억 원가량)에 이를 것으로 파악됐다.

선박의 예상 인도기한은 2023년이다.

대우조선해양은 글로벌 해운그룹 스콜피오그룹의 액체화물선 전문 선사인 스콜피오탱커스(Scorpio Tankers)가 선호하는 조선사다.

이번 건조의향서 체결도 그룹 계열사와의 파트너십에서 비롯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트레이드윈즈는 전했다.

에마누엘레 라우로 스콜피오벌커스 CEO는 “우리의 전략적 방향은 미래의 고객과 투자자, 글로벌 공공정책의 성장 방향과 일치한다”며 “대우조선해양과의 논의는 차세대 풍력터빈설치선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장윤근, STX조선해양 일감부족에 사우디아라비아 선박 수주 매달려
·  현대건설, 필리핀 남북철도 공사 3838억 규모 낙찰통지서 받아
·  현대건설기계, 아프리카 알제리에서 산업차량 100여 대 수주
·  안철수 “국민의힘과 연대나 통합은 아직 일러, 지금은 혁신경쟁할 때”
·  한라, 청주 월명공원 공동주택 신축공사 1564억 규모 수주
·  대우조선해양, 추석 맞아 협력사 납품대금과 기성금 340억 조기지급
·  거래소 진흥기업우B 단기과열종목 지정, 3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  LS일렉트릭, 태국에서 철도신호시스템 구축사업 130억 규모 수주
·  [오늘Who] LG화학 배터리 1위에 12조 필요, 신학철 상장이 유일한 길
·  [Who Is ?]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