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외국언론 "테슬라는 잡스 때 애플과 비슷, 현주가는 너무 고평가"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7-08 12:12: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테슬라 주가가 증권사에서 제시하는 적정 주가수준과 비교해 지나치게 고평가된 상태라고 외국언론이 바라봤다.

테슬라가 스티브 잡스 CEO 때 애플처럼 투자자의 '애정'에 기반에 주가가 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8일 "지나치게 고평가된 테슬라 주식을 매수하지 않기를 권고한다"며 "증권사 적정주가를 반영하면 테슬라 주가는 지금보다 47% 하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약 291% 상승했다.

시가총액은 2540억 달러(약 304조 원)로 세계 자동차기업 상장사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고 한국 최대 상장기업인 삼성전자 시가총액(약 319조 원)에 육박한다.

포브스는 테슬라가 일론 머스크 CEO 대신 다른 자동차회사 경영진을 선임한다면 주가가 당장 적정 주가수준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바라봤다.

투자자들이 테슬라 실적과 성장성 등 근본적 기업가치보다 일론 머스크 CEO의 리더십과 테슬라 브랜드에 애착을 두고 주식을 매수하고 있어 주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는 것이다.

포브스는 "테슬라는 스티브 잡스 전 CEO가 있을 때의 애플과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투자자들이 테슬라 브랜드와 상품에 느끼는 애착이 주식 매수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테슬라 주가를 두고 증권사 전망이 엇갈리고 있지만 현재 주가가 지나치게 고평가된 수준이라는 데는 거의 이견이 없다.

로이터에 따르면 증권사 JP모건은 테슬라 적정 주가를 275달러로 제시했고 도이체뱅크는 최근 목표주가를 900달러에서 1천 달러로 높여 내놓았다.

포브스가 집계한 증권사들의 테슬라 목표주가 평균치는 730달러다.

7일 미국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날보다 1.33% 오른 1389.8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포브스는 "테슬라가 아무리 빠르게 성장한다고 해도 현재 주가에 걸맞는 가치를 증명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테슬라의 팬이 아닌 사람에게는 주가가 비싸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화학, 테슬라 유럽 생산에 맞춰 현지에 배터리공장 더 투자하나
·  아모레퍼시픽그룹, 실적회복 동앗줄로 서경배 내건 디지털 더 강하게
·  [오늘Who] 박주민에게 '노무현 향기', 민주당 당대표선거 파란 낳을까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경기부양책 불확실성 살피는 횡보장세
·  [오늘Who] 삼성전자 극자외선 공정 가동, 김기남 모바일 메모리 우위
·  JP모건 "미국 증시, 추가 경기부양책 나오기 전까지 조정받을 가능성"
·  최양환, 세진중공업 LNG탱크 고객으로 조선3사 모두를 잡고 싶다
·  [오늘Who] 권봉석, LG전자 글로벌 전략거점으로 베트남 키운다
·  네이버, 디지털뉴딜 타고 공공부문에서 B2B사업 확대할 기회 모색
·  애플 5G아이폰 출시 미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로 판매회복 호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