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추경 처리 국회 본회의 밤 10시로 연기, 오영환 코로나19 접촉 때문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0-07-03 19:55: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회 본회의가 연기됐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국회사무처는 3일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본회의 개의시각이 오후 7시에서 오후 10시로 연기됐다”고 공지했다.
 
▲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상황실에 따르면 1일 오후 6시30분경 의정부 지역행사에서 오 의원과 악수를 나눈 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 의원은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는데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 의원의 검사결과가 오후 8시30분경 나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회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시간을 밤 10시로 연기했다.

본회의 연기에 따라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의원총회 시간을 각각 오후 9시30분, 오후 9시로 조정했다.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확정·의결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와 예산안조정소위원회 개의시간도 각각 오후 9시와 오후 8시30분으로 조정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민주당, '국내정치 관여금지' 국정원법 개정안을 정보위에서 단독처리
·  이낙연 “공수처법 개정은 이번 정기국회 안에 마무리하겠다”
·  포스코건설, 무인 살수기로 건설환경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고상 받아
·  이낙연 “공수처법 개정안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매듭짓겠다”
·  이낙연 지지율 둔화 뚜렷, 민주당 예산안과 입법안에서 성과내기 절실
·  면세점 특허수수료 감면법 국회 본회의 통과, 면세점업계 위안거리
·  국회 내년 예산안 558조 규모 처리, 법정시한 6년 만에 지켜
·  김현미 "택배노동자 과로사는 법 제정과 수수료 양쪽으로 접근해야"
·  이낙연 “검찰의 판사 사찰은 중대사안, 국회에서 조사는 당연”
·  포브스 “테슬라의 S&P500지수 편입 감안해도 주가는 너무 고평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