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우한 폐렴' 대책본부 가동, 한창수 "승객안전 우선"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1-29 16:48: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시아나항공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힘쓰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감염병 위기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오름에 따라 28일부터 전사적으로 대책본부를 가동한다고 29일 밝혔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아시아나항공은 전사적 대책본부를 영업·관리·공항·정비 등 전 부문의 임원 및 팀장 20명으로 구성해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직원의 안전을 위해서 전체 노선에서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도록 했고 현장에 손 세정제를 비치했다.

또한 중국 노선을 예약한 고객들이 예약 취소 및 변경을 요청하면 환불 및 재발행 수수료를 면제해 주는 등 이번 사태에 대응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2월1일부터는 인천~구이린 및 인천~하이커우 노선을 중단하고 2월3일부터는 인천~창사 노선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승객의 안전을 위해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개상황에 맞춰 중단하는 노선의 운항 재개를 결정할 것”이라며 “아울러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피해를 입은 중국 우한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긴급 구호물품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아시아나항공 내부에서 사장 한창수 아들 2명 입사 특혜논란 불거져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도 비상경영, 임원 사표에 직원 무급휴직 10일
·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사망 1800명 넘어서, 확진자 증가폭은 축소
·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  아시아나항공 노사, 항공업 위기 극복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만 명 넘어서, 후베이 외 지역은 둔화
·  금호산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수주잔고 쌓아 실적 안정성 갖춰"
·  [Who Is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정몽규 회사 엠엔큐투자파트너스, HDC 경영권 승계 포석
·  [Who Is ?]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