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대한항공 아시나아항공 주가 초반 급락, 우한 폐렴에 항공주 대폭 하락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20-01-28 10:07: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항공주가 주가 초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인 이른바 ‘우한 폐렴 사태’로 여행심리가 위축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 2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대한항공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1450원(5.71%) 내린 2만3950원에,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270원(5.44%) 떨어진 4695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2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대한항공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1450원(5.71%) 내린 2만3950원에,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270원(5.44%) 떨어진 4695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에어부산(-6.47%), 제주항공(-7.68%), 진에어(-7.24%), 티웨이항공(-8.75%) 등의 주가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추세를 보이자 여행심리가 위축되며 항공주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까지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는 모두 18개국으로 파악됐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7일 오후 8시 기준 우한 폐렴 확진자는 2840명이며 사망자는 81명이라고 밝혔다.

국제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글로벌 위험 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한 단계 높이면서 우한 폐렴을 향한 공포심도 커지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진그룹 "주주연합은 투기세력, 조원태체제가 기업가치에 유리"
·  대한항공, 중국 우한에 ‘마스크 4만 장’ 긴급 구호물품 지원
·  아시아나항공 내부에서 사장 한창수 아들 2명 입사 특혜논란 불거져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도 비상경영, 임원 사표에 직원 무급휴직 10일
·  제주항공, 카카오페이로 결제한 고객 대상으로 할인행사
·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만 명 넘어서, 후베이 외 지역은 둔화
·  29번 환자 아내도 코로나19 확진, 지역감염 가능성 우려 생겨
·  [오늘Who] 조양호, 대한항공 대표 놓고 주총 표대결에 승산있나
·  [Who Is ?] 박세창 아시아나IDT 대표이사 사장
·  조현아, 한진 오너와 주주연합 양쪽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처지 되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