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초당 2억 미국 슈퍼볼 광고로 제네시스 GV80 알린다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0-01-27 11:27: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새 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 홍보를 확대한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2월3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미국 프로미식축구 결승전 ‘슈퍼볼’에서 GV80 광고를 내보낸다. 
 
▲ 제네시스 ‘GV80’.

슈퍼볼 경기는 매년 1억 명의 미국인들이 시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데 작전타임이나 휴식시간에 TV 광고를 내보낸다. 광고비용이 1초당 2억 원에 이를 정도로 높지만 광고효과가 좋아 기업들 사이 경쟁이 치열하다. 

제네시스 GV80 광고에는 미국의 유명가수 존 레전드와 그의 아내 크리시 타이겐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젊고 고급스러운(Young Luxury)’ 브랜드로써 제네시스 이미지를 소개할 것이라고 현대차는 전했다.

마크 델 로소 제네시스 북미담당 최고경영자(CEO)는 “슈퍼볼에서 GV80을 선보이는 것은 북미는 물론 세계에서도 제네시스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슈퍼볼에서 신형 쏘나타 광고도 선보인다. 영화 ‘캡틴 아메리카’의 주인공 크리스 에반스를 비롯한 유명 스타들을 광고 주인공으로 낙점했다. 
 
현대차는 2016년 제네시스 브랜드를 출범하며 슈퍼볼 광고를 재개한 뒤 꾸준히 광고를 유지해 왔다. 2017년에는 신형 아반떼를 포함한 모두 4편의 광고를 내보냈으며 2018년에는 소아암 환자 돕기 캠페인을 선보였다. 2019년에는 구매자 보증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기아차, 도로상황 판단해 스스로 변속하는 시스템 개발
·  현대차 정몽구 대신 새 사내이사에 김상현 내정, 현 재경본부장
·  정몽구 현대차 대표이사 21년 만에 물러나, 정의선체제 더 공고해져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가솔린모델 양산 연기, 이르면 4월 출시
·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독일 렌터카회사 사면 모빌리티 강화"
·  기아차 소하리공장 휴업 21일로 연장, 현대차 울산2공장도 21일 중단
·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기계,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개발 협력
·  [오늘Who] 현대건설 해외수주 늘린 박동욱, 수익성 높이기는 남았다
·  [Who Is ?]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이사 부회장
·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