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이부진 이혼소송 완승, 대법원 "임우재에게 재산분할 141억" 확정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1-27 10:25: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그룹 3세의 이혼과 이에 따른 재산분할로 주목을 받았던 이혼소송에서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이 사실상 완승을 거뒀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지난 16일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을 상대로 제기한 이혼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대법원은 자녀들의 친권 및 양육권이 이 사장에게 있다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다만 재산분할을 위해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에게 141억1300만 원을 지급하라는 2심 판단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에 따라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은 1999년 8월 결혼한 뒤 21년 5개월만에 이혼을 확정짓게 됐다.

이 사장은 2014년 10월 법원에 이혼 조정신청을 내며 결별의 수순을 밟았다.

임 전 고문은 소송과정에서 이 사장의 전체 재산이 2조5천억 원이라고 주장하며 절반 가량에 해당하는 1조2천억 원대의 재산분할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법원은 임 전 고문의 요구를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았다. 두 사람의 이혼소송의 1심을 맡았던 서울가정법원은 “두 사람은 이혼하고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한다”고 판결했다.

아울러 재산분할을 두고는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에게 86억 원 상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임 전 고문은 1심 재판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도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권자로 이 사장이라는 1심 판단을 유지했다. 단지 재산분할에서 임 전 고문의 주장을 조금 수용해 141억 원을 임 전 고문에게 지급하라는 결론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또 임 전 고문이 자녀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월 1회에서 2회로 늘리고 방학기간에도 자녀를 만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추가했다.

임 전 고문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심리없이 상고를 기각해 원심을 그대로 확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호텔신라 목표주가 높아져, "인터넷면세점 가파르게 성장"
·  [Who Is ?] 차정호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  서울경찰청장 이용표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 이부진 입건 곧 결정"
·  대법원 법원행정처, 전국 법원에 긴급한 사건을 제외하고 휴정 권고
·  젊어진 현대건설 사외이사 김재준 홍대식, 미래 경쟁력 강화 힘준다
·  [Who Is ?]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으로 호텔신라 대표 신뢰 기로에
·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  중동국가에서 한국인 입국금지 늘까, 대형건설사 불똥 튈 가능성 '촉각'
·  우리금융지주 주가 지지부진, 은성수 정부 보유지분 매각시점 고심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