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롯데지주 우선주 주가 이틀째 급등, 상속세 마련 위한 배당확대 기대감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1-21 16:57: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지주 우선주가 신격호 명예회장의 별세 이후 이틀 연속 가파르게 올랐다.

롯데그룹 오너일가가 상속세 마련을 위해 배당을 늘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 롯데지주 로고.

21일 롯데지주우선주 주가는 전날보다 11.84% 오른 8만4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7만5200원까지 올라 상한가를 보인 데 이어 이틀 연속 급등세다.

신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롯데그룹 계열사의 지분 등 유산을 롯데그룹 오너일가가 상속받기 위한 막대한 금액의 상속세를 마련할 방법으로 배당을 늘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롯데지주 주가는 전날보다 1.46% 떨어진 3만7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5.74% 올랐지만 하루 만에 떨어졌다.

신 명예회장의 별세 이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경영권 분쟁이 다시 벌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신동빈체제’가 흔들릴 가능성이 낮다는 예상이 우세해졌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이 밖에 롯데그룹 상장 계열사 주가를 살펴보면 롯데제과(1.04%), 롯데칠성음료(0.76%) 등의 주가는 올랐고 롯데쇼핑(-1.86%), 롯데칠성우(-1.4%), 롯데정보통신(-1.33%) 등의 주가는 떨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세계 현대백화점 CJ 실적 꺾여도 배당은 확대, 오너들도 반갑다
·  신동빈 호텔롯데 대표에서 물러나, "대법원 판결 따른 책임 차원"
·  롯데지주, 계열사 모두 참여하는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펼친다
·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  유진투자증권, 경제전망과 미국 배당주 투자전략 설명회 22일 개최
·  웅진코웨이 주가 초반 급락, 4분기 실적부진에 배당매력 감소 부각
·  웅진코웨이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배당 줄고 고용비용 늘어 부담"
·  [Who Is ?]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  [오늘Who] 이재현, CJ '비상경영'에도 고배당 이어갈 이유 많다
·  [오늘Who] 한화손해보험 대표로 돌아온 강성수, 적자와 다시 싸운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