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두산솔루스, 올레드와 전기차배터리 소재 공급 늘어 실적 좋아져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1-21 08:08: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솔루스가 올레드(OLED, 유기발광 다이오드) 디스플레이 및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한 소재 공급을 늘려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21일 “두산솔루스는 최대 고객사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올레드TV 투자를 시작함에 따라 2021년부터 본격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기차 배터리용 전지박부문은 유럽 전기차시장 확대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 이윤석 두산솔루스 대표.

김 연구원은 두산솔루스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은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20일 두산솔루스 주가는 2만3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두산솔루스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소재 HBL(정공방어층)과 ETL(전자수송층) 등을 생산하고 있다. 

최근 삼성디스플레이가 QD(퀀텀닷)올레드 생산시설에 13조 원가량을 투자하겠다고 밝혀 두산솔루스의 올레드 소재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솔루스의 전지박이 사용되는 전기차 배터리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시장이 성장하는 가운데 특히 유럽연합(EU)이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지박은 2차전지 음극에 씌우는 구리박(동박)을 말한다.

김 연구원은 “두산솔루스는 3월 유럽에서 유일한 전지박 생산공장을 완공할 것”이라며 “경쟁사와 비교해 납기 및 고객 대응력에서 우위에 서는 만큼 유럽 전기차 확산의 혜택을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솔루스는 2020년 매출 3253억 원, 영업이익 423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4.8%, 영업이익은 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이노베이션 주가 단기적 약세", 미국 국제무역위 '조기 패소' 여파
·  LG화학 목표주가 상향, “전기차배터리 성장 고려해 기업가치 재평가”
·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매출 증가세 가팔라"
·  두산 목표주가 낮아져, “두산중공업 불확실성 해소되면 주가 반등”
·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5% 줄어, 반도체 불황의 영향
·  미국 국제무역위, LG화학이 낸 소송에서 SK이노베이션에 '조기패소'
·  LG전자 올레드TV, 미국 소비자매체의 '가성비' 좋은 대형TV 1위
·  [오늘Who]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올레드 쓰임새 다양화에 전력투구
·  [Who Is ?] 권봉석 LG전자 최고경영자 사장 겸 대표이사 내정자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