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홈쇼핑 "현대HCN 합병이나 지분매각 검토하고 있지 않다"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19-12-10 10:24: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홈쇼핑이 ‘현대HCN 매각설’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현대홈쇼핑은 10일 “SK텔레콤이 티브로드에 이어 케이블 4위인 현대HCN도 합병을 추진한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현대홈쇼핑이 최대주주로 있는 현대HCN을 SK브로드밴드에 합병하거나 지분 매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 현대홈쇼핑 로고.

9일 뉴스1은 현대홈쇼핑이 SK텔레콤을 현대HCN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합병 조건 등을 논의해오다가 최근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합병방식은 SK텔레콤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가 현대HCN을 인수합병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공식적으로 인수합병 발표는 2020년 1월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HCN 지분은 9월30일 기준으로 현대홈쇼핑이 38.34%, 현대쇼핑이 11.05%, 현대백화점이 11.03%, 현대그린푸드가 5.79% 등 현대백화점그룹이 66.21% 쥐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법인 4월30일 출범하기로
·  IPTV 약정 끝난 뒤 재약정과 통신사 갈아타기 어느 쪽이 유리한가
·  김형,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푸르지오' 아파트 공격적 분양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3사 합병 위해 넘어야 할 관문은 뭘까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반쪽 5G통신' 비난 벗어날 해법 찾기 분주
·  [오늘Who] 정의선,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어떻게 결단하나
·  [오늘Who] 정지선, '인수합병 곳간' 현대홈쇼핑 배당 확대할까
·  [Who Is ?]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
·  NH투자증권, SK바이오팜 신약 성과로 상장흥행 기대 커져 반갑다
·  [오늘Who] 임종석, 민주당 삼고초려에 호남 선거운동 지휘 맡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