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삼호중공업, 에이치라인해운 LNG운반선 1척 2268억 규모 수주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06 14:55: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삼호중공업이 국내 해운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5일 에이치라인해운과 17만4천CBM급 LNG운반선 1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현대삼호중공업>

계약금액은 총 2268억 원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이 2018년 낸 매출의 8.7%에 해당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22년 6월15일까지 이 선박을 건조해 에이치라인해운에 넘기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러시아 쇄빙 LNG운반선 10척 나온다, 조선3사 수주 늘릴 절호의 기회
·  현대위아, 유럽과 북미 완성차기업에 부품 7천억 규모 공급계약
·  [오늘Who] 안동일, 현대제철 노조에 '실질임금 삭감' 설득할 수 있나
·  [오늘Who]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기업결합의 높은 관문 유럽 넘을까
·  [Who Is ?]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  NH투자증권, SK바이오팜 신약 성과로 상장흥행 기대 커져 반갑다
·  [오늘Who] 임종석, 민주당 삼고초려에 호남 선거운동 지휘 맡나
·  경쟁사 균주분쟁은 휴젤에게 기회, 손지훈 중국진출 위해 공격 앞으로
·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으로 자리잡나, 우한 폐렴'에 금 시세와 동조
·  조원태와 KCGI, 한진칼 주총에서 전자투표로 일반주주 쟁탈전 벌일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