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국제유가 올라, 낙관적 세계경기 전망에 힘받아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1-14 09:19: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제유가가 올랐다. 

석유수출국기구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에서 낙관적 경기 전망이 나와 유가가 힘을 받았다. 
 
▲ 13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0.32달러) 오른 57.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3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0.32달러) 오른 57.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0.50%(0.31달러) 상승한 62.3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 사무총장이 세계경기 침체 조짐이 없고 2020년 미국의 셰일가스 생산량이 예상치보다 적게 늘어날 것이라고 발표한 데 영향을 받아 상승했다”고 바라봤다. 

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우호적 경기 전망을 내놓은 점도 유가상승 요인으로 꼽았다.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은 이날 상·하원 합동경제위원회에 출석해 “기본적 경기 전망은 우호적”이라며 당분간 금리를 동결하고 경기 흐름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