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고대 경영학과 선후배' 박현주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경영 머리 맞댄다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11-13 16:15: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얼마나 참여할까?

미래에셋대우는 아시아나항공 인수 컨소시엄 참여를 공식화한 이후 줄곧 투자 수익을 목표로 하는 재무적투자자(FI)일 뿐이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박 회장과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의 신뢰관계 등에 비춰볼 때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직간접적 경영참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1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와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아시아나항공이 정상화하기까지 오랜 시간 '동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대우가 아시아나항공 투자로 수익을 낸 뒤 바로 투자금 회수에 나서는 게 아니라 아시아나항공이 국적 항공사로서 경쟁력을 확보할 때까지 HDC현대산업개발과 협력관계를 이어갈 수 있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대우가 재무적투자자(FI)에 그치지 않고 아시아나항공 경영전반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전망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아시아나항공 이사회에 인력을 파견할 수 있지만 보유지분에 제한이 있는 만큼 의사결정에 결정적 영향력을 행사하긴 어렵다.

금산분리 원칙에 따라 미래에셋대우가 보유할 수 있는 아시아나항공 지분은 20%로 제한된다. 미래에셋대우는 자기자본 투자(PI)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20%을 직접 취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오래 전부터 항공업에 관심을 보인 데다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가치가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만큼 아시아나항공 경영참여에 큰 관심을 보일 수는 있다. 

하지만 미래에셋그룹이 앞서 다양한 인수합병 거래에 참여했어도 기업경영은 결국 다른 기업들에 맡겼다는 점에서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직접적으로 관여하기보다는 경영방향에 자문을 하는 방식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공식적으로 경영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미래에셋대우와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 기업가치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기업이 신뢰를 쌓은 데는 박현주 회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의 개인적 친분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박 회장(77학번)과 정 회장(80학번)은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선후배 사이로 오랜 시간 친분을 유지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2017년 HDC현대산업개발이 미래에셋캐피탈이 보유한 부동산정보제공업체 부동산114를 인수하는 데도 두 사람의 친분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HDC그룹이 보유하고 있던 삼양식품 주식을 미래에셋대우가 전부 사들이면서 서로를 향한 굳건한 신뢰를 다시 확인하기도 했다. 

오너경영인인 두 사람이 돈독한 친분을 쌓아왔던 점에 비춰볼 때 박 회장은 정 회장과 스스럼없이 아시아나항공 경영 관련 의견을 나누며 실질적 경영 파트너 역할을 할 공산이 크다. 

박 회장과 정 회장은 항공업 및 항공사 운영과 관련된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미래에셋그룹과 HDC그룹이 보유한 호텔, 면세점 등과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구상하는 데 머리를 맞댈 것으로 예상된다. 

정 회장은 12일 기자회견에서 미래에셋대우의 경영참여와 관련해 “협의하고 있다"고 말하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정 회장은 “무리하면 HDC그룹 혼자서도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수 있었지만 여러 인수합병을 성공적으로 이끈 박현주 회장의 안목이나 인사이트(통찰력)를 얻고 싶어 함께 하게 됐다”며 박 회장을 향한 신뢰를 보이기도 했다.

다만 미래에셋대우는 재무적투자자로서 투자에만 나설 뿐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지금으로선 아시아나항공 이사회에도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미래에셋그룹의 한 관계자 “박현주 회장은 ‘잘 하는 것에 집중하자'며 투자전문그룹으로서 미래에셋그룹의 역할을 강조한다"며 “기업경영에 강점을 갖춘 사람들이 많은데 미래에셋그룹이 굳이 경영에 나설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