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허태정, 대전 유전자 의약 특화해 바이오산업 집중육성 전략 구체화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19-11-13 15:17: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이 유전자 의약 중심의 바이오산업을 대표 전략사업으로 집중 육성한다.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발판삼아 유전자를 기반으로 하는 의약산업을 특화해 글로벌 바이오클러스터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유전자 의약 분야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충청북도 오송 등 다른 지역의 바이오산업과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유전자 분석기술의 발전으로 개인별 맞춤형 치료가 이루어지는 정밀의료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성장 잠재력이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유전자 의약산업을 집중 육성해 4차산업혁명을 이끌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유전자 의약산업은 바이오의약품 분류 가운데 유전자 진단, 분석, 재조합, 치료 등 유전자를 매개로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바이오의약품의 새로운 산업영역이다.

허 시장은 유전자 의약산업 특화육성 1단계사업으로 2022년까지 모두 64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스마트 유전자 의약 기술 기반의 플랫폼 구축사업’ 등 유전자의약 연구개발 및 사업화 지원 기반 구축을 위한 4개 분야 5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단계 사업으로 2024년까지 유전자 의약산업의 정책수립 및 시행, 산·학·연·병원 사이 연계조정 및 컨트롤타워 역할 등을 수행해 대전바이오기업의 성장을 이끌 ‘유전자 의약산업 진흥센터’를 건립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허 시장은 대전시에 있는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기업연구소, 연구개발 역량 기반의 벤처기업 등 바이오산업 기반이 풍부하다고 보고 있다.

대덕연구개발특구에는 바이오기업 300여 곳이 밀집해 인천 송도, 성남 판교, 충북 오송과 함께 전국 4대 바이오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기업도 21곳에 이른다.

2018년 기준 대전지역 바이오기업의 벤처캐피탈 투자규모는 2444억 원으로 전국 8417억 원의 29%로 집계됐다.

허 시장은 바이오산업을 지역 대표 전략사업으로 집중 육성해 한국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핵심주체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허 시장은 “바이오메디컬 분야는 성장 잠재력이 무궁한 미래 신산업이자 4차산업혁명 특별시를 가속화할 수 있는 핵심산업”이라며 “혁신기술이 활성화되고 관련 산업과 일자리가 새롭게 펼쳐지는 ‘글로벌 바이오클러스터’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4일 ‘대전 바이오산업 글로벌 혁신성장 2030 전략’ 수립에 착수했다.

대전지역 바이오산업의 전반적 역량을 조사해 현재 수준을 진단한 뒤 세계적 바이오 클러스터로 꼽히는 미국 보스턴의 핵심 성공요인과 비교 분석하는 작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10년 전망을 도출하고 중장기 혁신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과 보스턴이 지니고 있는 특성이 비슷하기 때문에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는 대전의 롤모델이 될 수 있다”며 “보스턴의 성공요인을 대전에 최적화한 형태로 적용해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유전자 의약산업의 집중 육성전략이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심의위원회를 열고 12일 대전시를 비롯해 7개 지자체를 2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다.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되면 2년 동안 규제 제약 없이 신기술을 개발·시험할 수 있다. 2년이 지나면 결과 평가를 통해 연장, 확대, 해제 등이 결정된다. 1회 연장되면 최대 4년까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될 수 있다.

대전시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대전지역 진단기기업체들은 연구임상단계에서 필요한 검체를 인체유래물은행으로부터 신속하게 무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인체유래물은 인체로부터 수집하거나 채취한 조직, 세포, 혈액, 체액 등 인체구성물 또는 이들로부터 분리된 혈청, 혈장, 염색체, DNA, RNA, 단백질 등을 말한다.

대전에는 충남대병원과 건양대병원, 을지대병원에 인체유래물은행이 있으나 그동안 순수 연구목적으로만 검체를 제공해 왔다.

바이오 업체들은 인체유래물은행을 통한 검체 확보가 사실상 불가능해 외국에서 검체를 사와야 했다.

이번에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대전시가 이들 세 병원과 함께 인체유래물은행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바이오 메디컬 특구선정과 유전자 의약산업 및 바이오산업 집중 육성전략을 연계해 지역 혁신성장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