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모비스, 레이더 활용한 후방긴급 제동장치 세계 최초로 개발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1-13 12:08: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모비스가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를 활용해 후방긴급 자동제동 기술의 반응속도를 높였다. 

후방긴급 자동제동 기술(R-AEB)은 차량 후진 경로에 있는 사람이나 물체 등을 센서로 인식해 경보음을 울리고 그럼에도 운전자가 제동을 걸지 않았을 때 차를 강제로 멈춰 세우는 기술이다.
 
▲ 현대모비스는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를 활용한 후방긴급 자동제동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USRR)를 활용한 후방긴급 자동제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후방긴급 자동제동 장치에는 지금까지 주로 초음파 센서가 활용돼 왔다.

현대모비스는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를 활용한 덕분에 기존 초음파 센서를 적용했을 때보다 후방긴급 자동제동 장치의 응답속도가 빨라지고 감지거리도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레이더를 주차 보조기술에 적용하기 위해 초단거리 레이더(USRR)를 개발했다. 기존 레이더로는 초근접 거리를 인식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에서 제어 알고리즘에 이르는 일련의 기술들을 독자 개발했으며 국내외에서 관련 특허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는 초음파 센서와 비교해 이동하는 보행자나 물체를 감지하는 능력이 우수하다. 

또 초음파가 온도나 습도, 바람 등 날씨에 영향을 크게 받는 것과 달리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는 전자기파를 사용하기 때문에 환경에 영향을 적게 받아 성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근접 보행자와 사물, 좁은 주차 공간, 도로턱 감지 등 12가지 상황에서 성능 검증을 마쳤다. 

유럽 신차 안전도평가(Euro-NCAP)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정한 후방긴급 제동평가도 만족하는 수준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조성우 현대모비스 APS설계실장은“실차 평가 과정에서 초단거리 레이더를 장착한 후방긴급 자동제동의 성능 신뢰성 검증은 마쳤다”며“앞으로 국내외 완성차기업들에 양산 적용을 적극적으로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