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S전선, 파산한 전선업체 인수 3개월 만에 되살리고 50명 채용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1-12 11:57: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S전선이 파산한 중소 전선업체의 자산을 인수한 뒤 공장을 재가동했다.

LS전선은 자회사 G&P가 파산한 중소 전선업체 에스원텍의 공장 부지, 생산설비 등을 인수한 뒤 최근 공장을 다시 정상 가동했다고 12일 밝혔다.
 
▲ LS전선의 자회사 G&P의 세종사업장에서 G&P 직원이 선박용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 LS전선 >

에스원텍은 선박용 케이블 등을 납품하며 매년 매출 200억 원 수준을 내왔지만 조선업황이 악화되며 2018년 6월 파산했다.

G&P는 에스원텍의 공장 부지(약 2만 m²)와 생산설비를 올해 7월 인수한 뒤 파산한 에스원텍의 직원 가운데 20여 명을 재고용하고 30명을 추가로 채용하는 등 모두 50명을 채용했다. G&P는 설비 정비, 품질 안정화 등을 거쳐 인수 이후 약 3개월 만에 공장을 다시 가동했다. 

LS전선은 에스원택의 매출이 지앤피와의 시너지를 통해 2020년 600억 원, 2024년 1천억 원 등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이사 사장은 “글로벌시장의 케이블 수요 증가로 국내외 공장 증설과 신규법인 설립 등을 검토해 왔다”며 “LS전선이 국내 대표 전선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국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G&P는 1979년에 설립해 매년 매출 3200억 원 규모를 내는 국내 10위권 전선회사다. 충주 사업장에서 컴파운드, 구리도체 등의 케이블소재와 저압(LV)전선, 자동차전선 등을 생산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