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 "SKC코오롱PI 매각 우선협상자 선정 중"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1-11 15:23: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SKC코오롱PI 지분을 매각하기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두 회사는 11일 SKC코오롱PI 지분 매각과 관련해 본입찰 접수를 마친 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중이라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 이완재 SKC 대표이사 사장(왼쪽),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사장.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는 SKC코오롱PI 지분을 각각 27.03%씩 들고 있다.

두 회사의 SKC코오롱PI 지분을 합치면 모두 54.07%로 최종 인수자는 SKC코오롱PI의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두 회사는 “앞으로 구체적 사항이 결정되는 시점이나 3개월 이내에 관련 내용을 다시 공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4일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는 SKC코오롱PI 지분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마감했다.

한앤컴퍼니와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가 본입찰에 각각 참여했으며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던 MBK파트너스는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해선의 매력, 코웨이 주인 계속 바뀌어도 경영능력 인정받아
·  김형,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푸르지오' 아파트 공격적 분양
·  포스코케미칼, 올해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 늘어 실적개선 본격화
·  OCI 올해도 흑자전환 가물가물, 본업 태양광 폴리실리콘 부진 지속
·  [오늘Who] 코오롱그룹 짓누르는 인보사, 유석진이 이웅열 대신할까
·  [Who Is ?] 안정옥 SKC&C 사업대표 사장
·  [CEO&주가] 현대건설 국내외 수주 다 잡았다, 박동욱 주가는 아쉬워
·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판매 급증해 올해 깜짝실적 가능"
·  민주당 경남 총선 맡은 김두관, 양산 김해 낙동강벨트에서 승부 건다
·  [오늘Who] 이정헌, 넥슨 체질 바꿔 모바일게임에서 실력발휘 필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