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이해찬, 한국당의 예산안 삭감 요구에 “예산 전체 망가뜨린다"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1-11 11:01: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의 예산안 삭감 주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이 2020년도 예산안에서 14조5천억 원 삭감을 주장한 것을 놓고 “저소득층 장학금사업과 일자리 안정자금을 깎는다는 것은 합리적 주장이 아니고 안보예산과 미래 먹거리 예산을 깎자는 것은 나라 살림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게 하려는 태도”라며 “내년 예산 전체를 망가트리겠다는 잘못된 자세”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치적 비판의 날도 세웠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총선이 다가오면서 거짓과 색깔론, 막말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대통령을 북한 대변인이라 운운하는 등 입에 담기 어려운 말을 하는 것을 보면 굉장히 초조한 것 같다”며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서 10일에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의 만찬회동을 놓고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대표는 “정치, 경제, 외교 통일, 노동 등 다양한 분야를 놓고 폭넓은 대화가 있었다”며 “서로 예를 갖추며 진지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대통령이 답변하는 좋은 대화의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모임을 자주 열자고 제안했는데 문 대통령도 분기별로 한 번 정도 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했다”며 “국회에서 여야정 협의는 교섭단체끼리 해야 하지만 대통령과 만나는 협의체는 교섭단체 여부와 관계없이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함께 해 논의하는 것이 좋겠다는 말씀도 했다”고 덧붙였다.

만찬회동 중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고성을 주고받은 일을 놓고는 만찬회동 전체로 보면 사소한 일이었다고 바라봤다.

이 대표는 “만찬회동 3시간 가운데 1분 정도이고 주는 아닌데 보도가 그렇게 나가니 조금 이상하다”며 “진지하고 예를 갖추면서 좋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해찬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조속히 이뤄져야”
·  이인영 "남북대화 북미 대화 끊이지 않고 지속하는 것이 중요"
·  박원순 빈소에 조문행렬, 노영민 이해찬 심상정 반기문 찾아
·  이해찬 "박원순은 민주화운동 함께 한 친구, 충격적이고 애석하다"
·  이해찬 “아파트로 큰 돈 벌 수 있다는 의식 사라지도록 계속 대책 마련"
·  당정, 종부세 최고세율 대폭 올리는 부동산대책을 10일 발표하기로
·  안희정 모친상에 정치권 조문행렬, 이낙연 이해찬 추미애 박영선 방문
·  민주당 강병원, '동산 임대사업 특혜 줄이는 3법 개정안 대표발의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직접 주재하는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출범”
·  우원식 민주당 당대표 경선 출마 포기, "대선주자와 경쟁은 난감"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