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SK하이닉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메모리업황 회복해 내년 실적반등"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1-11 08:51: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하이닉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낸드 가격 반등 등 메모리업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SK하이닉스는 2020년 마이크론 실적을 다시 제칠 것으로 예상됐다.
 
▲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SK하이닉스 목표주가를 기존과 동일한 9만9천 원으로 유지하고 투자의견도 매수(BUY)를 유지했다.

SK하이닉스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8일 8만2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D램(DRAM)에 A 한 글자를 더하면 드라마(DRAMA)가 된다”며 “메모리업체들 실적은 언제나 반전의 드라마였다”고 말했다.

그는 “한 두 분기 마지막 실적 고비가 남아 있지만 낸드 가격 반등과 재고평가 충당금 환입에 힘입어 2020년 SK하이닉스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2020년 연결기준 매출 29조89천억 원, 영업이익 6조4천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추정치보다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121% 증가하는 것이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메모리 호황이 계속돼 2021년 실적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 연결기준 매출은 35조 원, 영업이익은 11조4천억 원으로 2020년 예상치보다 각각 17%, 78% 증가할 것으로 기대됐다.

이 연구원은 “2019년 낸드 적자가 확대되면서 상대적으로 SK하이닉스가 마이크론보다 실적에 열세를 보였다”면서 “2020년은 마이크론이 3D 낸드 구조 변경으로 다소 고전할 가능성이 커 SK하이닉스의 실적 재역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메모리업황이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새로운 수요가 출현하기 전까지 메모리산업의 안정화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2016년 하반기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이어진 전대미문의 클라우드 수요 호황이 결과적으로 업계 전체에 과도한 재고를 유산으로 남겼다”며 “지금까지 메모리산업의 역사는 새로운 수요의 등장에 따른 상승과 하강 과정의 반복”이라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마이크론 반도체 2분기 깜짝실적 바통 이어받나
·  SK하이닉스, 데이터 빠른 처리 고성능 D램 'HBM2E' 양산 들어가
·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7조6천억으로 늘 듯, 반도체사업이 이끌어
·  삼성전자, 세계 스마트폰용 메모리반도체 1분기 매출의 절반 차지
·  삼성전자 3분기 반도체 이익 증가 예상, 시스템LSI와 파운드리가 견인
·  SK하이닉스 홍성주 '기술경영인상' 받아, D램과 낸드 발전에 기여
·  SK하이닉스 인공지능에 최적화된 D램 양산, D램 가격 하락 이길 무기
·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실적 굳건, 하반기도 기세 지속 가능성에 무게
·  SK하이닉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메모리 가격 내년 초 반등 예상"
·  공항공사 도로공사 토지주택공사, 하늘 나는 차는 '내 사업' 앞다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