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ICT, 포스코 안팎 스마트팩토리 수주 늘어 올해 실적증가 가능

장은파 기자
2021-01-11   /  11:34:26
포스코ICT가 포스코그룹 안팎에서 스마트팩토리 수주를 확보해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포스코ICT가 스마트팩토리와 관련한 매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포스코가 제철소 일부 공정에 적용했던 ‘포스프레임’을 전체 공정으로 확대 적용할 뿐 아니라 포스코 계열사들도 새 공장에 포스프레임을 구축하고 있고 계열사 이외 물량 수주도 늘어나고 있다”고 바라봤다.
 
포스코ICT, 포스코 안팎 스마트팩토리 수주 늘어 올해 실적증가 가능

▲ 정덕균 포스코ICT 대표이사.


포스코ICT는 2021년 스마트팩토리 물량을 2천억 원 이상 수주할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2천억 원을 밑돈 것으로 추산됐는데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포스프레임은 포스코ICT의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는 스마트플랫폼으로 연속공정도 처리할 수 있다.

포스코ICT는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사업을 턴키(일괄입찰)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어 포스코그룹 이외 수주를 따내는 데도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포스코그룹도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확대하고 있어 포스코ICT도 관련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포스코는 기존에 열연공정에서 포스프레임을 적용했지만 현재 열연공정과 연계된 제강, 연주, 냉연, 스테인리스 냉연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추후에는 전체 제철 공정에 확대 적용할 계획도 세워뒀다.

포스코그룹 계열사들도 새 공장을 건설하거나 기존 공장을 증설할 때 스마트팩토리를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포스코ICT는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1160억 원, 영업이익 65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실적 추정치보다 매출은 11.5%, 영업이익은 27.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메디톡스 긴 적자터널 끝 보여, 정현호 식약처와 꼬인 실타래도 풀까
  2. 이건희 상속 신고기한 다가와, 이재용 몰아 받을까 법정비율로 나눌까
  3.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치료제 가치 더 부각, 이정규 개발 고삐 죈다
  4. [인터뷰] 핀크 대표 권영탁 "마이데이터 허가받으면 시장 틀 바꾸겠다"
  5. 한국씨티은행 또 철수설, 유명순 실적부진에 이번에는 진화 쉽지 않아
  6. 비트코인 온탕 냉탕 오가 안전자산 길 멀어, 일시적 숨고르기 시선도
  7. 외국언론 “퀄컴, 삼성전자에 5나노 반도체 신제품 생산 맡길 듯”
  8.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아이오닉5 출시로 전기차 경쟁력 커져"
  9. 네오이뮨텍 코스닥 상장해 자금조달 임박, 양세환 신약 후보물질 더
  10. 미국 증권사 "테슬라, 전기차 판매보다 비트코인 투자로 더 많이 벌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