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인천공항공사, 가덕도신공항 추진돼 항공정비단지 조성에 먹구름 만나

김지효 기자
2020-11-27   /  17:59:55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국제공항에 항공정비(MRO)산업단지 조성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먹구름을 만나게 됐다. 

인천지역 의원들은 인천국제공항과 기존에 항공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사천공항이 맡는 업무를 명확히 나눠 항공정비산업을 키워나가자는 ‘역할분담’ 논리를 내세운다.
 
인천공항공사, 가덕도신공항 추진돼 항공정비단지 조성에 먹구름 만나

▲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이 2016년 영남권 신공항 타당성 조사 때 내놓은 '가덕도 신공항안'을 일부 수정해 부산시가 내놓은 2020년 가덕신공항 수정안. <연합뉴스>


하지만 가덕도신공항이 세워져 항공정비사업을 맡고자하는 공항이 늘게 되면 이러한 논리가 흔들려 사천지역 의원들과 주민들의 반대가 더욱 거세질 수 있다.

27일 정치권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가덕도신공항 조성 추진에 탄력이 붙으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정비산업단지 조성방안이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항공정비 수요가 가덕도신공항으로 분산되면 인천지역 의원들과 주민들이 인천국제공항에 항공정비산업단지 조성방안을 추진하며 내세우고 있는 사천공항과 ‘역할분담’ 논리가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지역 의원들은 기존에 항공정비산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천공항과 새롭게 진출할 인천국제공항이 각각 선택과 집중으로 각자에 맞는 항공정비사업을 맡아 국내 항공정비산업의 크기를 키우자고 주장해왔다. 

사천공항이 군용기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소형여객기를 주로 맡고 인천국제공항은 보잉737이나 A380과 같은 대형여객기를 맡는 방식으로 업무를 분담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가덕도신공항이 건설되면 소형여객기 항공정비산업 수요가 분산될 수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가덕도신공항이 건설돼 동남권 저비용항공 수요가 가덕도신공항에 몰리면 사천공항이 맡고 있는 소형 여객기의 수요가 가덕도 신공항으로 옮겨갈 수 있기 때문이다. 

경남을 지역구로 둔 한 의원실 관계자는 “가덕도신공항이 건설되면 사천공항에서 현재 맡고 있는 항공정비산업 수요가 가덕도신공항으로 분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역사회에서 나오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사천공항의 항공정비사업에 힘이 빠지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에 항공정비산업단지를 허용해주면 새롭게 설립되는 가덕도신공항을 운영할 공항공사법인도 풍부한 항공 수요를 바탕으로 항공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나설 수 있어 사천공항의 항공정비사업이 크게 위축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인천지역 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은 역할분담 논리뿐 아니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이 추진되는 점도 인천국제공항에 항공정비산업단지를 세워야할 이유로 내세운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서창지구차치연합 등 인천지역 시민단체들도 25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항공정비사업에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한 인천국제공항공사 특별법 개정안을 통과시켜야한다고 요구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국회는 국민안전 보장과 항공정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즉각 심의‧통과해야 한다”며 “인천국제공항은 동북아 국제허브공항이라는 명성이 무색하게 항공기 정비기능이 미흡해 안전성과 정시도착비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추진으로 체계적으로 항공정비산업을 육성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 참석한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도 “실질적 정비 수요가 풍부한 인천국제공항을 놔두고 400㎞ 떨어진 사천에서 기체 등 운항 정비를 받으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사전용역 및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국토교통부 장관 전담기구 구성, 가덕도 신공항 운영을 맡는 새 공항공사 설립 등의 내용을 담은 ‘가덕도신공항 건설 촉진 특별법안’을 26일 발의한 바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바이든시대 2차전지주에 기대 몰려, 외국인 돌아오면 더 갈 가능성
  2. GS건설 올해 다시 실적증가 예상, 주택분양과 베트남 개발사업 힘입어
  3. 두산 로봇과 수소드론으로 물류 엮는다, 문홍성 새 성장동력 그림 그려
  4. 우리바이오 바이오역량 차곡차곡 쌓아, 이숭래 한국화이자 경험 살려
  5. [오늘Who] 현대차 코나EV 또 화재논란, 정의선 아이오닉5 점검하나
  6.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 성윤모 앞에 미국 중국 수출 방정식
  7. 웹젠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에서 라이선스 수수료이익 대폭 늘어"
  8. 전북은행 내부출신 행장 나오나, 수석부행장 서한국 유력하게 떠올라
  9. 한라홀딩스 올해 실적 좋아져, 자체사업 수익 호조에 만도 실적도 회복
  10. 한화자산운용 외부위탁운용 다크호스로 부상, 김용현 실적쌓기 본격화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