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국민의힘 의원 김상훈 "임대차법 1년간 서울 아파트 전세 1억 올라"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1-09-23 11:33: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만에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값이 1억3528만 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값은 6억2402만 원으로 조사됐다. 
 
▲ 2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이는 새 임대차법 시행 직전인 2020년 7월 평균 전세값 4억8874만 원보다 1억3528만 원 오른 것이다. 

새 임대차법 시행 전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4092만 원 오른 것과 비교해 3배 이상 상승한 것이기도 하다. 

올해 7월 기준으로 1년 전과 비교해 아파트 전세값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구는 강남구로 조사됐다. 

강남구 아파트 평균 전세값은 1년 전보다 2억5857만 원 올랐다.

이어 송파구 2억1781만 원, 강동구 1억9101만 원, 서초구 1억7873만 원, 용산구 1억5990만 원 순서로 아파트 평균 전세값 상승금액이 컸다.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각각 5205만 원, 4577만 원, 2925만 원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4배 이상 오른 셈이다.

특히 노원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전세값 상승금액은 905만 원에 불과했지만 2020년 7월부터 올해 7월까지는 8078만 원이나 올랐다. 

관악구, 중랑구도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전세값 상승금액이 각각 1845만 원, 817만 원에 그쳤지만 임대차법 시행 이후 1년 동안 각각 1억3642만 원, 6882만 원 상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스퀘어 아마존과 동맹 어디까지 가나, 박정호 투자유치가 출발점
·  [현장] 아덱스2021,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 LIG넥스원 우주에 힘주다
·  NH투자증권 올해 영업이익 1조 유력, 정영채 옵티머스 탓에 연임 불안
·  부영주택 익산 임대아파트 분양전환가 궁지에, 정치권 인하 요구에 부담
·  GS건설 모듈러주택 선점 장담 못해, 허윤홍 사업 본격화 공격적 채비
·  하나금융지주 인수합병 추진할 체력 갖춰, 비은행 강화 적극 나서나
·  쌍용차 새 주인 찾기 순탄하게 마칠까, 인수후보 자금증빙 의구심 여전
·  아세아시멘트 배당확대 압박받아, 이훈범 한라시멘트 인수효과는 토대
·  신한금융지주 해외투자 유치 재가동, 조용병 선제적 자금조달에 힘실어
·  코스모신소재 전기차 성장 올라탄다, 홍동환 전기차와 배터리소재 집중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