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하나은행, 증여세 줄이고 투자수익도 얻는 '사전증여신탁' 내놔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20-09-29 12:10: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하나은행이 증여세를 줄이고 안정적 투자기회를 제공하는 신탁상품을 선보였다.

하나은행은 합법적 증여를 지원하고 안정적으로 자산을 운용하는 ‘사전증여신탁’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 하나은행 로고.

사전증여신탁은 자녀의 학자금이나 결혼자금 마련, 증여 등을 위해 자녀 이름으로 적금이나 펀드를 가입했거나 가입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을 위한 상품이다.

사전증여신탁은 증여 공제한도를 최대한 활용해 금전을 증여할 수 있도록 하고 신탁을 가입할 때 증여 관련 세무상담을 제공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증여 후 투자’가 ‘투자 후 증여’보다 증여세 면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하고 10년마다 증여 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리 증여해 공제 횟수를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전증여신탁은 상장지수펀드(ETF)를 활용해 지수, 채권, 금을 포함한 대체자산 등에 분산투자한다.

‘콴텍’의 위험관리 기술을 활용해 다른 자산배분형 상품보다 안정성에 중점을 둬 장기투자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콴텍은 금융위원회에 주관하는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에서 가장 많은 알고리즘을 보유한 회사다. 

하나은행은 2010년 금융권에서 처음으로 유언대용신탁을 선보인 뒤 치매안심신탁, 성년·미성년 후견지원신탁, 이혼에 따른 양육비지원신탁과 상조신탁 등을 출시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하나은행, 반려동물 배상책임보험 무료가입 혜택주는 적금 내놔
·  하나금융투자 금감원 검사 넘어가나, 이진국 하나금융 위상 도약 기회
·  하나은행,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고객에게 인테리어 경품 주는 이벤트
·  하나은행, 공유주방 위쿡 이용하는 스타트업에 금융지원
·  하나은행, 옵티머스 부실 숨긴 의혹에 "마감업무 따른 수치 조정일 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상승 예상, "BTS 정규앨범 내고 활동 재개"
·  LG화학 배터리법인 누가 맡나, 김종현 유력하고 신학철 김명환도 거명
·  신한카드 종합금융사로 변신, 임영진 마이데이터 연합군 확보 분주
·  펩트론 관리종목 위기 넘으면 기술수출 가능, 최호일 유상증자 매달려
·  [오늘Who] 롯데건설 신동빈 눈높이 맞췄다, 하석주 대표 연임 청신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