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정세균 "대구경북에 내려가 코로나19 방역 직접 진두지휘한다"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02-24 17:07: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을 찾는다.

정 총리는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5일 오전 국무회의를 마치고 현장에 내려가 (방역을) 직접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오늘부터) 3일 동안 대정부질문이 예정돼 있어 이를 마치면 현장에 내려가 지휘해야겠다고 판단했는데 대정부질문이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게 됐다"며 현장 방문을 앞당기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관계부처 장관이 현장상황을 파악·점검하고 총리실,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담당자들도 현장에 상주해 애로점이나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방역에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 확진자가 많은 현재 상황은 단순히 대구·경북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라며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해외에서의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고 국내 전파를 방지하는 봉쇄 작전을 추진했으나 지난주 후반부터 특정지역과 집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며 "전국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불도저' 소진세, 코로나19에도 교촌F&B 체질 바꿔 상장 밀고간다
·  정의선, 현대차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 유동성 확보 전력
·  롯데마트, 서울 모든 점포를 '코로나19 클린존'으로 인증받아
·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81명 둔화, 집단감염과 해외유입 사례 늘어
·  신세계프라퍼티, 코로나19 장기화에 스타필드 임대료 최대 30% 인하
·  두산밥캣 주가 장중 하락, 코로나19로 미국공장 가동중단 결정
·  국제유가 사흘 만에 떨어져, 산유국들 감산 논의에 어려움 예상
·  삼성전자 5월까지 주4일 근무 허용, "코로나19로 인한 육아부담 해소"
·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올레드TV패널 부진해 흑자전환 어려워"
·  카카오페이 토스 채용 더 늘린다, 경력직 위주 채용은 아쉬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