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공정위, CJ대한통운 세방 등 8곳에 물류 입찰담합 과징금 400억 부과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1-27 16:48: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대한통운 등 8개 물류회사가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혐의로 공정위로부터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CJ대한통운, 세방 등 8개 운송업체가 공정거래법을 위반했다며 시정명령 및 과징금 400억8100만 원을 부과했다고 27일 밝혔다.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과징금을 업체별로 살펴보면 세방 94억2100만 원, CJ대한통운 77억1800만 원, 유성티엔에스 70억7500만 원, 동방 67억9300만 원, 서강기업 64억2100만 원, 로덱스 26억1900만 원, 동진엘엔에스 1800만 원, 대영통운 1600만 원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8개 운송업체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포스코가 발주한 19건의 열연·냉연코일, 슬라브 등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물량을 배분했다.

이들은 기존에 수의계약 방식으로 진행되던 운송용역 수행사업자 선정이 2001년부터 입찰방식으로 전환되면서 운송단가 하락을 막기 위해 담합을 도모했다.

8개 운송업체들은 기존에 철강제품 운송용역을 수행한 업체별 운송구간을 기준으로 물량을 배분하고 입찰 전 실무자 모임을 열어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 등을 결정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국가 기간산업인 철강제품의 운송용역 입찰에서 운송사업자들이 장기간 담합을 유지해 운송비용을 인상시킨 입찰담합”이라며 “공정위는 경제의 근간인 운송분야의 비용상승을 초래하는 입찰담합을 지속적으로 감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검찰, 네이버 계열사의 공정위 보고누락 혐의로 이해진 수사 들어가
·  호반산업 CJ대한통운 대보건설, 1월 건설현장에서 사망사고 불명예
·  한익스프레스 동방 주가 장중 상한가, 코로나19로 물류 관련주 뛰어
·  [2월20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주주연합의 한진칼 이사후보 김신배, 일본항공 들어 혁신을 자신하다
·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식 더 사들여 경영권 다툼 장기전 준비하나
·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주 잡기 위해 전자투표제 도입 공세하나
·  [오늘Who] 이재현, CJ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페덱스' 꿈꿀까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